[이투뉴스]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사업에도 필요한 대량 부동산 서류

  • 2019-08-29 11:24:16
  • 조회수 573
  •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사업에도 필요한 대량 부동산 서류
    -등기부등본·건축물대장 대량 발급이 어려웠다면…‘배달의등본’으로 해결 가능-

    [아파트 공사현장(출처: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등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면서 재건축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이에 대안으로 인·허가가 수월하고 사업 기간도 짧은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는 단지가 증가하고 있다.

    1기 신도시 중심으로 간헐적으로 진행되던 리모델링 사업이 최근에는 서울 전역의 노후 단지까지 확산되고 있으며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과 1기 신도시에서 추진 중인 단지는 총 39곳이다.

    리모델링이란, 준공 후 15년이 지난 아파트를 대상으로 건물(동)을 수직 또는 수평증축 하거나 별도의 동을 새로 지어 기존 가구 수보다 최대 15%까지 늘리는 건축 방식을 말한다.

    물론 리모델링 단지도 이번 부동산 정책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 예외 없이 적용되지만, 일반분양 가구수를 최대한 늘려 수익을 내는 재건축 사업과는 다르고, 노후화된 주거환경을 개선시키려는 의지가 강한 사업이라 걱정과 우려와는 달리 꾸준히 사업 속도를 내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서울의 한 현장은 소유권 분쟁으로 재건축 사업이 연장되며, 새로운 대안으로 리모델링과 재건축으로 방향을 우회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이처럼 대단위의 재건축, 재개발, 리모델링을 위한 소유권자 확인, 개발 후의 소유권 변경을 비롯해 각종 국가나 단체의 보상ㆍ매입을 위한 확인, 도시정비사업, 토지측량, 지질조사 등 다양한 부분에 부동산 관련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려면 공적장부인 등기부등본, 건축물대장, 토지이용계획 등 대량의 부동산 관련 서류가 반드시 중요하고 필요하다.

    대량의 부동산 관련 서류를 개인이 일일이 정부 사이트를 통해 발급받는 것은 막대한 시간과 인력 낭비가 발생될 뿐 더러 원하는 부동산정보를 취합하고 확인하기가 좀처럼 어렵다. 또 모든 문서가 종이만 출력(pdf불가)되며 인터넷 사이트의 경우 수많은 보안프로그램들로 인한 잦은 충돌ㆍ불안정한 시스템, 하나의 문서를 출력하기 위해서 수십 번 이상 반복해야 하는 일도 만만치 않다. 그리고 사람에 의해서 진행되는 데이터 취합 과정은 필연적 오류가 동반되어 비효율적일 수밖에 없다.

    이런 불편성을 해소시키고자 한국통합민원센터(주) '배달의등본'에서는 막대한 빅데이터를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수 천에서 수 만의 대량 문서를 단기간 발급이 가능하고 종이 문서가 아닌 모든 문서가 pdf로 가능하다. 또 개인의 주소 및 사업자등록번호 하나 만으로도 대규모 부동산 정보를 도출하여 고객이 원하는 방식으로 엑셀로 리포팅 할 수도 있으며 우편번호 데이터베이스(DB)를 연동하여 전 소유자들에게 우체국에서 우편물을 한 번에 보낼 수 있도록 지원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이처럼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이나 관련 업계의 원활한 업무처리에 일조하고 있다.

    한국민원센터㈜ '배달의등본' 담당자 송일진 대리는 “향후 부동산으로 인한 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공적장부의 확인이 무엇 보다 중요하다”라며 “저희 배달의 등본 맞춤형 서비스를 이용하면 고객과 기업이 원하는 업무를 보다 빠르고 쉽게 처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통합민원센터㈜는 부동산 관련 서류(대량) 발급 전문인 '배달의등본'을 비롯하여, 40여 개국의 언어와 번역 및 검수부터 인증까지 가능한 '배달의 번역', 120개국의 아포스티유를 빠르고 손쉽게 신청할 수 있는 '아포스티유센터' 운영 등 각종 국내외 다양한 민원 서비스를 한 번 클릭으로 해결해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4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