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금융신문] 한국통합민원센터, K-비대면바우처 공급 기업으로 전세계 민원행정 서비스 제공

  • 2020-12-02 16:51:05
  • 조회수 416
  • -비대면 바우처 수요기업들에게 인기, ‘배달의 민원’


    [사진제공=배달의 민원]


    전 세계 민원서류 대행 플랫폼인 ‘한국통합민원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K-비대면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관으로 선정된 후 수요기업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300여개의 공급기관 중 전세계의 기업민원 서류를 비대면으로 대행해주는 서비스는 한국통합민원센터가 유일하여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비대면(언택트) 업무 환경 조성을 위해 2,88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화상회의/재택근무/네트워크·보안/에듀테크/돌봄 서비스/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 6개 분야의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매칭해주는 사업이다.

    기업들이 해외의 서류를 제출하거나 해외 현지에서 국내로 서류를 제출하기 위해서는 대개 해당 국가에서 민원서류에 대한 ‘발급’과 ‘번역’, ‘공증’, 현지 국가 외교부의 ‘영사확인(아포스티유)’과 제출국가에 대한 ‘대사관인증’이라는 복잡하고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한국통합민원센터는 이를 비대면/원스톱으로 기업들에게 편리함과 전문성을 제공하고 있다.

    수요기업들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창업진흥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서 이용권을 구입하면 한국통합민원센터의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꺼려지는 상황에서 다양한 민원서류(해외 법인설립, 수출·수입 서류, 주재원, 비자서류 등)를 손쉽고 빠르게 비대면으로 처리해주고 있는 한국통합민원센터의 서비스에 만족감이 높다.

    한국통합민원센터 김성일 차장은 “당사 ‘배달의 민원 비대면 민원서비스’는 ‘비대면, 비출근, 비출장, 비출국’이라는 장점이 있어, 복잡한 행정기관이나 해외를 방문하지 않아도 전문가의 서비스를 재택근무로도 충분히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바우처 수요기업들의 문의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대한금융신문(http://www.kbanker.co.kr)


    (Eng.ver)

    [Korea finance]KICPC, the supply company of K-non-face-to-face voucher project, provides global services for legalization and certification of civil documents
     - ‘KICPC’, popular among demand companies of the project
     
    KICPC, an agency providing civil document services globally, has been gaining popularity from demand companies since it was selected as a supplier of the "K-non-face-to-face voucher projec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MSS). In particular, KICPC is getting more attention as it is the only company that provides global civil document services non-face-to-face among 300 suppliers.
     
     "K-non-face-to-face voucher project", in which MSS spent 288 billion won to create a non-face-to-face working environment, is a project that matches suppliers and demand companies that provide services in six areas (videoconference, telecommuting, network and security, EduTech, and care services).
     
     For companies to submit overseas documents or submit documents from overseas to Korea, they usually have to get the document issued, translated, notarized, apostilled, and legalized by the embassy. However, they can get the document conveniently and quickly with the non-face-to-face service of KICPC, which provides convenience to companies.
     
     For demand companies to use the service, they should purchase tickets from the ‘non-face-to-face voucher platform’ category operated by the "KISED(Korea Institute of Startup & Entrepreneurship Development)." Demand companies are very satisfied with the service of KICPC as they can get various civil documents (such as documents for the overseas corporate establishment, import, export, resident employees, visa, etc.) without meeting people in this pandemic,
     
    Kim Sung-il, deputy director of the KICPC, said, "With non-face-to-face service of KICPC, companies can easily get global civil documents while working at home without having to visit administrative agencies or overseas. So the number of inquiries from demand companies continues to increase."

    Source: (http://www.kbanker.co.kr)